음악

음악

여름철 삿포로 관광의 주목거리는 록, 재즈, 클래식 페스티벌!

삿포로의 여름은 음악이 넘쳐납니다. 홋카이도를 대표하는 야외 페스티벌 “라이징 선 록 페스티벌(RSR)”, 약 2개월간에 걸친 재즈의 제전 “삿포로 시티 재즈(SCJ)”, 클래식의 젊은 음악가를 키우는 국제교육 음악제 “퍼시픽 뮤직 페스티벌(PMF)”. 여름철 삿포로 관광의 추천은 홋카이도의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맛있는 요리와 맥주를 음미하며 즐기는 음악 페스티벌. 록, 재즈, 클래식 중, 당신이 좋아하는 음악은?


록 뮤직 & 맛있는 요리를 즐기는 삿포로 관광!

1999년부터 계속되는 일본을 대표하는 야외 록 페스티벌의 하나, “라이징 선 록 페스티벌(RSR)”은 100팀이 넘는 뮤지션의 라이브를 밤새도록 개최. 또 다른 자랑거리는 약 60점포가 늘어선 레스토랑 구역. 홋카이도의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맛있는 요리를 먹기 위해 홋카이도 밖에서도 많은 사람이 방문합니다. 놀이기구가 잘 갖춰진 키즈 가든과 족탕도 인기입니다. 삿포로 시내와 행사장을 연결하는 셔틀버스가 23시까지 운행되고 있어 당일치기로 참가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라이징 선 록 페스티벌(RSR)

어쿠스틱 라이브를 즐기고 싶다면, 삿포로 다누키코지 근처에 있는 카페 “musica hall café”를 추천. 예술 작품으로 장식된 따뜻함이 있는 공간에서 편안하게 음악에 젖을 수 있습니다.


재즈

ジャズとお酒で開放感がアップする札幌観光!

재즈와 함께 관광하고 싶다면, 약 2개월간에 걸쳐 개최되는 “삿포로 시티 재즈(SCJ)”를 추천. 메인 회장인 오도리 공원의 “삿포로 뮤직텐트”에서는 홋카이도의 식재료를 풍부하게 사용한 식사와 함께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뮤지션의 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삿포로 예술의 숲 야외 스테이지에서 열리는 라이브는 잔디에 누워 맥주를 마시며 호화 멤버의 연주를 들을 수 있다는 한없이 개방된 느낌이 최고이다. 무료 라이브도 있고, 아이들도 즐길 수 있도록 오전에 개최하는 라이브도 있다.

삿포로 시티 재즈(SCJ)


가볍게 들러보고싶다면, 삿포로의 재즈 팬들에게 사랑받는 카페&바 “BOSSA”를 추천. 언제라도 재즈와 식사와 술을 즐길 수 있으므로, 여성과 관광객에게도 인기 만점.


클래식

풍부한 자연과 함께 클래식 음악을 만끽하는 삿포로 관광!

클래식과 함께 관광하고 싶다면, 세계 각지에서 선발된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들이 일류 연주가의 지휘 아래 연주하는 콘서트를 저렴한 요금으로 감상할 수 있는 “퍼스픽 뮤직 페스티벌(PMF)”을 추천. 신록이 넘치는 나카지마 공원 안에 있는 삿포로 콘서트홀 키타라를 비롯하여 홋카이도립 근대미술관, 삿포로시 시계탑, 오도리 공원 등에서 무료 콘서트를 다수 개최. 삿포로 예술의 숲 야외 스테이지에서 개최되는 피크닉 콘서트는 영유아도 입장할 수 있고(수유실 있음), 길거리 음식과 지참한 도시락을 함께하며 여유롭게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점이 인기. 풍부한 자연과 함께 클래식의 아름다운 선율을 느껴봅시다. 키타라를 거점으로 하는 홋카이도 유일의 프로 오케스트라 “삿포로 교향악단”의 연주회도 이 기회에 꼭 들어보시길.

퍼스픽 뮤직 페스티벌(PMF)